가정의달이기에 앞서 행사의달=ㅅ= 5월이 되었습니다.
지난주에 부모님 참관수업 행사가 있었던지라 더더욱 정신이 없습니다ㅠ
어린이날은 어린이날대로 바쁘지만, 더 정신없는 날은 어버이날이 아닐까 싶네요.

올해도 역시나, 작년과 똑같이 카드를 만들어보았습니다.
창의성없이 작년과 똑같이 하는게 스스로도 좀 안타깝습니다만.
시간도 재료도 부족한 상황인지라 어쩔수 없게 되었습니다..ㅠ

겉표지 만드는 방법을 참고하시려면<

올해는 연령이 6세이다보니 속지는 좀 업그레이드(?) 해 보았습니다.
아직 한글을 다 떼지는 못했지만 그래도 칠판에 적어주면 삐뚤빼뚤 잘 따라 씁니다.
따라서 '그린다'는 표현이 맞는 아이들도 많지요..ㅋ
아이들 편지의 진짜 매력은 이런 삐뚤빼뚤한 글씨가 아닐까요..ㅋㅋ

제일 잘 쓰는 아이들 작품입니다. 정말 대단하지않나요..ㅋㅋ
나름 깔끔한 마무리를 위해서 카드를 입체로 접는과정은 제가 해주긴 했습니다.
아래 좀 남는 부분에는 나중에 이름을 쓰게 했어요..ㅋㅋ
내년에는 좀 연구를해서 더 예쁜 카드를 만들어보고싶습니다.



덧.
제가 있는곳에서는 재미있는 행사를 합니다.
어버이날이 가까워지면 아이들이 집에서 착한일을 해서 용돈을 모아요.
그래서 부모님들이 착한 일 한 내용과 받은 용돈을 그래프로 적어서 보내주시면
그 돈을 가지고 부모님께 어버이날 선물을 사서 보내드립니다.
선물을 사기전에 아이들이 부모님께 드릴 선물내용과 가격을 직접 계획하는데, 이게 정말 대박입니다..ㅋㅋ

6세라서 그럴까요.. 비현실적인 계획들도 참 많습니다..ㅋ
부모님께 선물하고픈 마음만큼은 바다와 같은 아이들이죠.
그 마음이 평생 가야 할텐데 말입니다. (저도 그렇겠구요..ㅠ)



3000원으로 좋은 물건을 두개나 사야 한다는게 생각보다 어렵다는걸, 나가보면 느끼게 됩니다. 올해는 인근 다이소로 갔는데요.. 가격표도 눈에 잘 띄게 붙어있고, 싸고, 천원단위 상품도 많아서 아이들이 고르기엔 좋았던 것 같습니다. 제각각 상품도 고르고, 선생님의 도움으로 직접 계산도 한명씩 다 해 보았습니다. 부모님들도 기뻐하실 것 같고, 무엇보다 아이들은 무척 즐거웠던 모양입니다..ㅋ

15명 아이들이 차례대로 다 계산을 해야 했는데, 짜증내지 않고 친절하게 계산해 주신 직원분들과, 아이들이 다 계산할 때까지 제법 긴 시간 기다려주신 손님들께도 참 감사했습니다.




이제 문제는, 제 부모님이군요!
작년에 아이들 카네이션 챙기느라 정작 부모님께 카드를 못 써서..
올해는 마음을 담은 카드를 꼭 보내야겠습니다.
형식적이고 짧은 멘트의 카드라도, 어버이날이 지나면 내밀기 부끄러워지지요..
늦기전에 준비하세요♡

by 류아 2011. 5. 5. 23:39
  • 리카쨔마 2011.05.06 13:08 신고 ADDR EDIT/DEL REPLY

    100원짜리 트럭에 500원짜리 비행기 700원짜리 우주선 샀으면 좋겠다.
    근데 엄마는 4만원짜리 사주고 아빠는 200원짜리 사준다는게..
    요즘 3000원이 돈인지.. 물가만 너무 오른듯

    • 류아 2011.05.07 14:45 신고 EDIT/DEL

      ㅋㅋ 물가가 많이 올랐지
      그래도 다이소 가니깐 애들이 고를건 많더라고 ㅋ

  • Terminee 2011.05.06 19:41 신고 ADDR EDIT/DEL REPLY

    아 애들 선물 리스트 정말 재미있네요. ^^
    저는 카드 같은 거 없이 그냥 돈으로 때우네요.
    카드 같은 거 써 본 게 언제지...
    초등학교 때가 마지막이지 않을까 싶군요. ^^a

    • 류아 2011.05.07 14:47 신고 EDIT/DEL

      청소로봇 보고 참 기발하다 생각했는데 말이죠 ㅋㅋ
      작년에 편지를 못드려서 올해엔 꼭 쓸까한답니다

  • 리나인버스 2011.05.11 23:46 신고 ADDR EDIT/DEL REPLY

    이번 어버이날은 예전(?)과는 다르게 카네이션+@로 현금을 좀 드렸습니다.
    매번 느끼는건데 카네이션만 전해드려도 미소로 답하시는 부모님들을 보면 참 여러가지 생각을 하게된답니다..^^

| 1 2 3 4 5 6 7 ··· 147 |