1.
사랑니 빼고 3일째입니다. 항생제 받아온것도 다 먹었습니다.
하지만 피는 찔끔찔끔 계속 나고있네요..ㅠ
얼굴에 시퍼러딩딩하게 멍까지 들었는데 시간이 지나니 노래집니다..ㅠ
얼굴이 퍼렇고 노랗고 팅팅붓고, 추워진날씨로 창백히졌습니다.
거울을 보면 인간의 몰골이 아닌것 같습니다=ㅅ=
어머니들이 보고 흠칫흠칫 놀라십니다.
그래도 한방에 두개를 뽑아 사랑니 윗니쪽은 뽑은감각도 없이 나아가는게 다행입니다.


2.
사랑니를 뽑고 감기약을 쉬었더니 감기기운이 훅 올라옵니다.
어머니께서 약먹는게 불쌍하다고 하시지만 끊지못하고 있습니다..ㅠ
이러다가 의사님 / 약사님과 절친 맺을 기세입니다=ㅅ=
자주 안가긴해도 같은증세로 다섯달 약 먹었으니 말 다했네요..ㅋ

5월, 목감기가 안나아 병원갔다가 성대결절 판정을 받았습니다.
약을 다섯달째 먹고있지요=ㅅ=
약을 먹고 차도가 있어 약 안 먹어봤더니 도로 한방에 훅 가더라구요..ㅋㅋ
일을 쉬면 2주면 나을거 같은데, 전 이미 돈의 노예니까요..ㅠ
쿨하게 직장을 찰수 없었답니다ㅠ


3.
날이 갑자기 추워졌습니다.
저는 소중하니까요-ㅅ- 초겨울패션으로 출근을 하였습니다.
전철에서 히터를 틀어줘서 덥더군요.
하지만 퇴근길에 덜덜 떠시는 다른 선생님들을보며 곰같이 껴입길 잘한것 같습니다.
작년에 뜨다만 제 목도리를 마저 떠서 둘둘 말고다녀야겠네요..ㅋㅋ



덧.
신종플루가 다시 유행이라고 합니다.
전 작년에 이미 걸렸기때문에..ㅋㅋ
독감은.. 감기때문에 예방접종을 못하고 있네요..ㅠ
다들 감기, 독감, 신종플루 조심하세요. 환절기라 안질환도 유행이라고 합니다.

'소소한 일상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특별한 무언가를 찾아야 하는 요즘입니다.  (0) 2012.05.29
근황보고  (2) 2011.02.20
소소한 일기  (5) 2010.09.28
치과 다녀왔습니다.  (6) 2010.09.25
즐거운 추석 되세요~  (4) 2010.09.22
3월 말이네요..!  (4) 2010.03.30
by 류아 2010. 9. 28. 23:36
  • Terminee 2010.10.08 12:58 신고 ADDR EDIT/DEL REPLY

    한참 전에 쓰신 일기네요.
    요즘 블로그도 못 돌아다니고 괜히 정신 없네요.
    지금쯤이면 얼굴은 정상이 되셨을 것 같고.
    다섯 달 째 약을 드시고 있다는 목이 문제로군요.
    하지만 정말... 죽을 병도 아닌데 일을 관둘 수도 없지요.
    저는 어디 특별히 아픈 덴 없지만
    회사 다닌지 7년이 되니 너무 지겨워서 관두고 잠시 쉬고도 싶은데
    쉬는 동안 써대는 돈은 어떻게 감당할 것이며 재취업은 어떻게 할 것인지
    대책이 없어서 그냥 억지로 계속 다니고 있네요. 아 지겨워... ㅠㅠ
    그리고 류아님은... 다른 것 보다도 좀 건강하셔야겠습니다. ^^

    • 류아 2010.11.18 03:16 신고 EDIT/DEL

      일 그만두기로 했습니다..ㅋ
      빠르면 다음달부터 늦어도 1월말 까지는 퇴사할 예정이에요.
      요새 몸은 힘들어도 마음은 편하답니다..ㅋ

    • Terminee 2010.11.24 00:16 신고 EDIT/DEL

      결단을 내리셨군요.
      재취업에 대한 걱정만 없다면 저도 좀 관두고 싶습니다. ㅠㅠ
      사실 그만두고 싶다는 생각을 하는 게 몇 년 짼지...
      정말 갈 데가 없어서 못 관두고 있습니다.
      갑갑한 인생... 크

  • 리나인버스 2010.10.13 23:34 신고 ADDR EDIT/DEL REPLY

    이건 뭐.. 낚시에 미쳐버려서 블로그 순회도 못하고 사는 리나입니다^^;
    사랑니 저도 이것때문에 몇일 고생한것만 생각하면...
    위쪽에 2개는 다 나왔는데 아래쪽 오른쪽이 올라오면서 엄청난 고통을 주더군요.. 그냥 참다 참다 안되서 아스피린으로 극약처방을 하고 나서야 잠잠해지더군요.. 저도 빨리 뽑아버리고 살고 싶지만 흡연자의 고통이란..(담배를 끊어!!)
    저도 3~4개월정도 약을 달고 살았더랬죠.. 작년이였나;;
    월래 6개월정도 먹어야 하지만 먹다보니 귀찮아저서 지금 1년째 약봉지 2개월분 정도로 봉투에 있는데 가끔 생각나거나 그 약을 써야 할때면 챙겨먹고 생각안나거나 귀찮으면 안챙겨 먹...
    어찌됬건 선생님이란 직업자체가 목에 무리가 많이 가는 직업이다 보니 일종에 직업병으로 봐야하는건가요?(아닐수도 있어!)
    사회생활 하면서 한 회사에 1년 넘게 다니면 지겨워 지는데 먹고살려면 어쩔수 없어서 다니게 되는데 아 정말 로또라도 한번..ㅠㅠ
    빨리 건강해지시길 기원합니다.
    (이거 제가 불교이니 부처님께 부탁을 좀 해야겠는걸요^^?)

    • 류아 2010.11.18 03:16 신고 EDIT/DEL

      원장님이 잡으려는거 같아
      건강문제로 나간다고 했습니다.
      정말 이참에 요양좀 할려구요..ㅋㅋ

| 1 2 3 4 5 6 7 8 9 ··· 93 |